한민족(동이족)의 숨겨진 역사





홍산 문화 - 동이족의 요하 문명



타고르(Rabindranath Tagore, 1861~1941)


인도인으로 세계적 사상가이자 철학자이며

음악, 미술 등에 조예가 깊은 예술가 였다.

15세부터 시작을 시작한 그는

우리나라에서 시성(詩聖)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동방의 등불


 라빈드라나드 타고르-


 일찍이 아시아의 황금시기에

 빛나던 등불의 하나인 코리아

 그 등불 다시 한번 켜지는 날에

 너는 동방의 밝은 빛이 되리라


이 시는 위의 4구절이 전부이지만, 나중에 아래의 글이 덧붙여졌다.[각주:1]


 마음엔 두려움이 없고

 머리는 높이 쳐들린 곳

 지식은 자유스럽고

 좁다란 담벽으로 세계가 조각조각 갈라지지 않는 곳

 진실의 깊은 속에서 말씀이 솟아나는 곳

 끊임없는 노력이 완성을 향해 팔을 벌리는 곳

 지성의 맑은 흐름이

 굳어진 습관의 모래벌판에 길 잃지 않는 곳

 무한히 퍼져나가는 생각과 행동으로 우리들의 마음이  인도되는 곳

 그러한 자유의 천국으로

 내 마음의 조국 코리아여 깨어나소서.

                  









  1. [내용 참조] 네이버 두산백과에.., '동방의 등불(東方─燈─)' - 1929년 4월 2일자 《동아일보》에 발표된 자유시로 당시 주요한(朱耀翰)의 번역으로 실렸는데《동방의 등촉(燈燭)》,《동방의 불꽃》이라는 제목으로도 소개되었다고 한다.

    1929년 인도의 시성(詩聖) 라빈드라나드 타고르가 일본을 방문했을 때 《동아일보》 기자로부터 한국 방문을 요청받았으나 응하지 못하는 미안한 마음을 대신하여 《동아일보》에 기고한 작품이다. 이 시는 타고르가 한국을 소재로 쓴 두 편의 시 가운데 하나로, 일제 식민치하에 있던 한국인들이 희망을 잃지 말고 꿋꿋하게 싸워 독립을 이루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보낸 격려의 송시(頌詩)이다.

    이 구절들은 타고르의 서정시집 《기탄잘리》에 실린 35번째 시이며, 마지막 구절의 '코리아'는 《기탄잘리》의 원문에도 없는 것이다. 《기탄잘리》의 시는 타고르가 당시 영국의 식민지 지배에 항거하는 인도인들을 위하여 쓴 것인데, 일본의 식민치하에 놓인 한국과 처지가 비슷하여 덧붙인 것으로 보인다.

    어쨌든 이 시는 한국 민족문화의 우수성과 강인하고도 유연한 민족성을 '동방의 등불'로 표현하여 당시 일제의 식민치하에 있던 한국 민족에게 큰 격려와 위안을 주었으며, 특히 독립쟁취에 대한 강렬한 기원을 담고 있어 3·1운동 이후 실의에 빠져 있던 한국 민족에게 큰 감동과 자긍심을 일깨워준 작품으로 평가된다. [본문으로]
Posted by 聖枝 성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