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신(微細身) - 심령체(心靈體)





▷ 그림의 안쪽부터 차례대로[각주:1]

  1. 물리적 신체(Physical body) - 육안으로 볼수 있으며 16가지의 화학 성분으로 이루어져있는 인간의 신체이다. 《공간을 통해 잠자기(Sleeping Through Space)》저자 알렉산더 캐논(Alexander Cannon)[각주:2]은 다음과 같이 설명하고 있다.

    "물질세계의 발생은 이러한 순서로 전개되었다. 우선 에테르로부터 공기가 나왔고, 공기로부터 불이 생겼으며, 불의 중심으로부터 물이 유출하였고, 물의 내부로부터 땅이 유래하였다. 대지로부터 세상에 풍부한 생명이 발생하였다. 비록 다양한 형태와 다양한 명칭을 쓰지만 대지와 불과 물과 공기는 함께 하나이다. 왜냐하면 이 모두는 다 하나인 우주정신의 에테르에서 반영되어 나온 것이기 때문이다. 특징은 명칭과 어휘에서 유래할 뿐 실질적인 차이는 존재하지 않는다. 즉 특징을 표출시키는 위대한 전능한 신만이 있을 뿐이다."

  2. 에체르체(The Etheric Body) - 은사슬, 육체를 관리하는 역할. 즉 물질계를 실제화 하기 위한 매개체이다. 육체와 바로 연결되어 있으며 육체의 활동에 지대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존재이다. 에테르체는 섬광이 척수의 전면을 따라 아래로 흘러내려가는 것에 비유할 수 있으며 아스트랄체나 육체로부터 독립된 실체이다. 반면에 육체는 불수의(不隨意 의지에 지배 받지 않는) 교감 신경계를 통하여 아스트랄체에 의존하고, 차례로 아스트랄체는 에테르체에 의존한다. 여기서 알랙산더 캐논(Alexander Cannon)은 이처럼 말한다.

    "달걀을 달걀껍질이 둘러싸고 있듯이 아스트랄체는 육체를 둘러싸고 의지에 지배를 받지않는 신경계의 망상(網狀) 조직에 있는 마음 중추들과 통하는 대기속 에테르로 존재하는, 보이지 않는 정신적 전파에 의해 육체와 연결되어 있다. 깊은 최면 상태에서 최면에 걸린 사람은 직립해 있는 완전히 건강한 육체의 중심에 '직선의 막대기 같이 똑 바로선 에테르체'가 존재하며, 육체를 에워싸서 직립한 모양과 같은 존재가 아스트랄체이다. 성경에서 아스트랄체를 ‘금 그릇(Goden Bowl)’이라고 말하고, 에테르체는 ‘은사슬(silver cord)'으로 연결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금 그릇이 깨지고, 은사슬이 풀어질 때 그날이 올 것이다’"


    동양에서는 육체가 사망했을 때 에테르체를 내포한 아스트랄체가 대략 3일 뒤 육체로부터 분리되며, 수년에서 수세기 뒤에는 아스트랄체도 같은 방식으로 죽는다고 알려져 온지 오래되었다. “금그릇이 떨어져 부서지게 되는” 그 때 에테르체는 아스트랄체와 분리되어 '영혼'이 될 것이다. 육체의 눈으로 볼 수 없는 에테르체는 특별한 수련을 통해 각성시켜야만 볼 수 있도록 되어 있다.
     

  3. 아스트랄체(The Astral Body) - 성경에 금그릇으로 묘사된 아스트랄체는 영계(아스트랄계, 맨탈계, 코잘계...) 중에서 가장 하위 차원의 세계로서 인간의  정신적 감성적 본성 19가지에 해당되기에 모든 물질계(에테르계)의 존재들은 아스트랄계와 가장 쉽게 활발한 교류를 할 수 있다.
    - 지성(intelligence), 자아(ego), 감정(feeling), 정신(mind), 지식(시각, 청각, 후각, 미각, 촉각), 행위(출산, 배설, 말하기, 걷기, 수공예手工藝), 생명령(고정시키고 동화시킴, 제어, 변형, 순화)
    - 육체적인 욕구에 해당되는 이기주의와 감각적 즐거움에 뿌리를 두고있는 감각적 경험의 충동이나 유혹이 영적인 애착이나 근원적 인식과 관련된 욕구보다 더 강렬하다.


  4. 맨탈체(The Mental Body) - 상위체인 코잘체로부터 명령을 받아 아스트랄체를 관리하여 물질계에 영향력을 행사하게 된다. 맨탈체는 물질계에 나타낼 아스트랄체에 대한 상세한 계획과 설계가 있는 체로 아스트랄체에 대한 상징적인 핵심 정보를 담고 있다.

  5. 코잘체(The Causal Body) - 모든 영계에서 물질계의 개체를 이루는 가장 핵심적인 영체이다. 물론, 코잘계가 영계의 가장 핵심은 아니다. 코잘계 이상의 영계가 또한 존재하기 때문이다. 다만, 물질계에 있는 생명체들의 근본이 되기 때문에 물질계에 있는 모든 개체들의 핵심이 코잘체라는 것이다.
    - 어느 신체가 있다는 것은 성취되지 아니한 욕구들에 의해서 존재하게 되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인간의 영혼이 무지와 욕망이라는 마개로 단단히 밀봉된 1 물리적 신체, 3 아스트랄체, 5 코잘체의 신체에 들어있는 한 그는 성령의 바다에 합일 될 수 없다.
    - 근원적인 업과 과거의 욕망의 씨앗들을 속죄하는 일이 끝나면 근원적 신체(코잘체 Causal Body)를 벗어나서 영생의 야훼, 신과 합일한다.

  6. 붓디체(The Buddhic/Christic Body) - 영적진보가 탁월하여 이 붓디체와 교류를 할 수 있는 사람이 있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코잘체 이상의 영계는 너무나 거대하기에 잘 의식하지 못한다.

  7. 아트믹체(The Atmic Body) - 붓디체와 마찬가지로 아트믹체 역시 인간의 의식으로는 느끼기 어렵다.



◎ 혼백(魂魄)[각주:3]

우리나라 고대시기 부터 전통 사상처럼 내려오는 살아 있는 사람의 육신에 깃들어서 생명을 지탱해주고 있다고 믿어지는 가장 으뜸가는 기(氣)를 말한다. ‘혼(魂) · 혼령(魂靈) · 혼백(魂魄) · 영혼 · 넋 · 얼’ 등과 같은 뜻으로 쓰인다.


이 혼백(魂魄)은 인간에게 깃들어 있다고 여겨지는 두 종류의 영혼을 가리키고 있는 것이다. 제사를 드리는 전통 민간 습속에서 인간이 죽은 다음, 혼(魂)은 인간의 몸을 빠져나와 위패 안에서 살다가 곧 하늘로 올라간다고 믿었다.


그리고 백(魄)은 인간의 사후에도 몸 속에 사는 존재로, 묘지에 묻힌 시체와 함께 흙이 되는데 산 사람들로 부터 공양 받지 못했다거나, 이 세상에 미련이 남은 사자일 경우, 혼백은 귀(鬼)가 되어 인간계에 나타나 병 등의 해를 끼친다. 이 때는, 귀(鬼)가 되어 ‘돌아온 자’라는 의미를 가지며 일종의 악령을 가리켰다.


‘기(氣)’란 기운 또는 운기(運氣)라고 설명하기도 하는데, 때로는 감각적인 형상을 띠고 나타난다고 믿었다. 넋은 육신의 죽음과 무관하게 그 자체의 실체를 존속시킬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는 뜻에서 초월성을 지니고 있다고 간주했다.


‘혼(魂)’은 넋과 같은 뜻으로 쓰이지만, ‘백(魄)’은 조금 다른 의미를 가진다. ‘혼(魂)’은 살아 있는 이와 죽은 이 양쪽에 걸쳐 쓰이나 ‘백(魄)’은 죽은 이의 신격화 된 넋을 주로 뜻한다.


넋이란 말은 혼 · 혼백 · 영혼 · 얼 등 어느 경우에나 동의어로 쓰일 수 있는 포괄적인 용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면서 그것이 신격화되었을 때 신령이라고 불리는 데, 이 신령에는 자연의 ‘영(靈)’도 포함시켰다.





지고한 의식을 지닌 상위 자아와 카르믹 신체




카식 레코드 멘탈 체와 영의 과학(Akashic Records, Mental Body and Spiritual Science)




내적 세계, 외적 세계 1 부 - 아카샤(Inner Worlds, Outer Worlds - Part 1 - Akasha)











▼  아디계 (), 마하 파라 니르바나계, 우주 제1 에텔계
▼  모나드계 아누파다카계, 파라 니르바나계, 우주 제2 에텔계
▼  아트마계 영계(靈界), 니르바나계, 우주 제3 에텔계
▼  붓디계 직관계, 우주 제4 에텔계
▼  멘탈계 심계(心界), 마나스계, 우주 기체계
▼  아스트랄계 감정계, 욕망계, 카마계, 우주 액체계
▼  물질계 우주 고체계

-   이상의 일곱계 전체는 우주 물질계를 이룬다
.



  1. 《요가난다》하권, p240 ~ 264 지은이: 파라마한사 요가난다. 번역: 김정우 정신세계사.
    《쿤달리니 탄트라》스와미 사티아난다 사라스와티 저서, 박광수 옮김 p 143
    * 미세신(微細身 - 심령체心靈體)
    신비학이나 요가 과학에 의하면 우리가 전부라고 생각하는 육체 외에도 섬세하고 진동률이 높은 몸들이 여러 겹으로 겹쳐 존재한다. 이것을 미세신이라고 하는데 신지학에서는 에테르체, 아스트랄체, 멘탈체, 코잘체, 붓디체, 아트마체등 여섯 개의 몸이 있다고 한다. [본문으로]
  2. 《공간을 통해 잠자기(Sleeping Through Space)》저자 알렉산더 캐논(Alexander Cannon). 역자: 성상구(成相求) [본문으로]
  3. [자료 참조] 인터넷 네이버 지식백과, 두산백과, 서울대학교 철학사상 연구소. [본문으로]
Posted by 聖枝 성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