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 타는 즐거움 몰랐는데(不識騎牛好)





소 타는 즐거움 몰랐었는데[각주:1]



不識騎牛好     소 타는 즐거움 몰랐었는데

今因無馬知      말이 없고 보니 오늘에야 알겠어라

夕陽芳草路     석양 녘 방초 어우러진 길을

春日共遲遲      봄 날도 함께 느릿느릿              



명상에 좋은 음악을 소개합니다.










  1. - 양팽손(梁彭孫, 488~1545)「우음(偶吟)」『학포집(學圃集)』 [본문으로]
Posted by 聖枝 성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