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이냐시오 로욜라(St. Ignatius Loyola 1491-1556)



가톨릭 전례력 7월 30일 - 이냐시오 성인 축일


성 이냐시오의 승천



성 이냐시오는 1491년에 에스파냐 기푸스코아(Guipuzcoa) 지방의 아스페이티아(Azpeitia) 읍 위쪽의 로욜라 성에서 아버지 '벨트랑 아녜스 데 오네스 이 로욜라'와 어머니 '마리아 사엔스 데 리코나 이 발다'의 막내 아들로 태어났고 세례명은 '이니고'이다.


1506년에 당시 귀족 집안의 관습대로 에스파냐의 왕실 재무상인 후안 벨라스케스 데 쿠에야르의 집에서 위탁 교육을 받고 기사가 되려고 생각했고 1517년에 군에 입대하였다. 1521년 나바라(Navarra)의 팜플로나(Pamplona)에서 프랑스군과 전투 중 다리에 부상을 입고 생애에서 중대한 전환점을 맞이한다.


성채를 점령한 프랑스군은 그를 치료하여 가족들에게 후송했는데 회복기에 접어들자 가족들이 가져다 준 예수 그리스도와 성인들의 삶에 관한 책을 책으면서 기사로 살아가는 공상이 자신을 황폐하게 만들고 아무런 만족도 주지 못하는 반면, 성인들의 모범을 따르는 삶 속에 참된 기쁨과 평화가 있음을 깨닫게 되었다.


내면적인 체험을 할 즈음에 그는 아기 예수를 안고 계신 성모 마리아의 환시를 체험하였다. 이 환시에서 그는 크나큰 위안을 받았고 지난 날의 행실에 대해 심한 혐오감을 느끼게 되어 회심의 길로 들어섰다.


1522년 3월 25일 몬세라트(Monserrat)산에서 약 15km 떨어진 만레사(Manresa) 마을 근처의 동굴을 거처로 삼아 기도와 극기와 명상에 몰입하였고 걸식을 생계를 해결했다. 평화를 얻으려 자신의 지난 죄들로 시달리면서 고행을 하였다.


그의 저서로 유명한 “영성수련”(Exercitia Spiritualis)은 바로 이 시기에 기본 골격이 형성되었다. 이 당시 이냐시오는 예루살렘으로 가서 기도와 보속을 생활을 하겠다는 결심을 하였다.


1523년 2월에 시작된 예루살렘으로의 여정은 그가 각오했던 것 이상으로 고통스러운 것이었다. 예루살렘 순례 후 1524년 3월에 바르셀로나(Barcelona)로 되돌아왔다. 회심 이후 약 11년 간 그는 학문에 정진하였다.


그는 바르셀로나에서 라틴어 공부를 시작하였으며, 1526년에는 알칼라 대학, 1527년 살라망카(Salamanca) 대학에서 공부를 하다가 1528년 여름에 파리(Paris)로 학교를 옮겼다.


그곳에서 1535년 3월 14일 석사학위를 받았고 건강의 악화로 1535년 봄 에스파냐로 돌아가 요양하였다. 이 시기는 이냐시오에게 수많은 시련도 있었지만 동시에 동료들을 규합한 시기이기도 했다. 그는 자신의 뜻을 따르는 동료들을 파리에서 만났다.


사보아 출신 파브르(P. Faber), 나바라(Navarra) 출신 사베리오(F. Xaverius), 에스파냐인 라이네스(J. Laynez)와 살메론(A. Salmeron)과 보바디야(N. Bobadilla), 포르투갈인 로드리게스(S. Rodriguez)등으로 이들은 이냐시오처럼 외적 고행, 구걸, 단식, 맨발로 다니기 등으로 자신을 단련하였다.


1534년 8월 15일 그들은 몽마르트르(Montmartre) 수도원의 순교자 성당에서 가난과 정결 그리고 공부가 끝나는 대로 예루살렘으로 가겠다는 세 가지 서약을 하였다. 하지만 건강의 악화로 고향으로 돌아온 이냐시오는 예루살렘으로 가기 위해 1537년 1월 베네치아(Venezia)에서 9명의 동료들과 모였으나, 당시 터키와의 전쟁으로 가지 못하고 1537년 6월 24일 동료들과 함께 그곳에서 사제 서품을 받았다.


1537년 겨울 이냐시오는 동료 파브르와 라이네스와 함께 교황을 만나기 위해 로마(Roma)로 갔다. 로마 근교의 라스토르타(La Storta)라는 마을의 경당에서 하느님께서 자신을 예수 그리스도와 한 자리에 있게 해주시는 환시 속에서 “내가 로마에서 너희에게 호의를 보여주리라”는 말씀을 들었다.


이 신비 체험을 통해 얻어낸 영적 통착력을 기록한 영성수련(靈性修鍊 Spiritual Exercises)’은 근 500년 동안 지역과 신분 및 생활상태에 구애됨 없이 그리스도인의 영적 쇄신에 크게 기여하여 교회 역사 안에서 그리스도인 영성생활에 지대한 영향을 줄 수 있게 되었다.


이냐시오와 동료들은 자신들을 ‘예수회’(예수의 동반자라는 뜻)라 불렀으며, 교황 바오로 3세(Paulus III)는 이들을 호의적으로 받아들였다. 사실 그때까지 장상, 규칙, 전통 없이 열심히 생활하던 이냐시오와 그의 동료들은 1540년 9월 27일 예수회 창립을 확인하는 교황의 교서를 통해 정식 인가를 받았다.


이듬해 4월 이냐시오는 초대 총장으로 선출되었다. 4월 22일에 그와 동료들은 로마의 바오로 대성전에서 장엄서원을 하였다. 예수회는 즉시 선교 지역으로 나갔고, 수도원과 학교, 대학교, 신학교 등을 전 유럽에 세웠으며, 교육과 지적인 분야에서 그들의 탁월한 능력을 드러내기 시작하였다.


그 당시에 이냐시오와 동료들이 세운 세 가지 목표는 교육과 자주 성사를 받음으로써 교회를 개혁하고, 선교지에서 폭넓은 활동을 전개하며 이단과 싸운다는 것이 예수회 활동의 뿌리가 되었다.



이냐시오는 1555년 여름 로마에서 열병에 걸려 7월 31일 세상을 떠났다. 그는 1609년 12월 3일 교황 바오로 5세(Paulus V)에 의하여 시복되었고, 1622년 3월 12일에 프란치스코 사베리오와 함께 교황 그레고리우스 15세(Gregorius XV)에 의하여 시성되었다.


그의 시신은 로마에 있는 예수 성당에 안치되었다. 그는 피정과 영성수련의 수호성인으로 선언되었고 그와 그의 동료들이 창립한 예수회는 가톨릭의 영적인 지식을 탐구하는 요람이 되어 수 많은 성인 후예를 배출했다.


8월 14일 순교자 시복식 집전을 위해 방한하는 프란치스코 1세 교황님도 예수회 출신이시다. 바티칸에서 교황 선출이 있을 때 마다 마지막 교황님이실지 모른다고 추측하는 일이 관례가 되고 있는 듯 하다.





'그리스도 예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성 빈첸시오 아 바오로(Vincentius a Paulus)  (0) 2014.09.27
광복절과 성모 마리아  (0) 2014.08.15
예수회 창립자 성 이냐시오  (0) 2014.08.02
다른 하늘 - 정지용  (0) 2014.06.08
생명수의 강  (0) 2014.05.23
예수 부활  (0) 2014.04.20
Posted by 聖枝 성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